UPDATE. 2020-12-04 17:56 (금)
친형 월세 문제 해결하려다…안산 중고차단지서 방화후 극단선택
상태바
친형 월세 문제 해결하려다…안산 중고차단지서 방화후 극단선택
  • 경기포커스
  • 승인 2020.11.17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새벽시간 경기 안산시의 한 자동차매매단지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 뉴스1


[경기포커스신문]  (안산=뉴스1) 최대호 기자 = 경기 안산시 단원구 자동차매매단지 방화 사건은 친형의 월세 문제를 해결하려던 동생이 벌인 참극으로 확인됐다.

그는 월세가 밀려 고심하던 형과 자신이 다니던 분양대행사 사장 간의 갈등을 해결하려다 뜻대로 되지 않자 해서는 안 될 결심을 하고 행동으로 옮겼다.

17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26분쯤 단원구 소재 자동차매매단지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렉서스 등 단지 내 자동차 6대가 전소하고 2대는 일부분이 탔다.

전소 차량 6대는 단지 지하 3층과 지하 2층, 지상 3·5·7·8층에서 1대씩 발견됐으며, 다른 2대는 지상 6층에 주차돼 있었다.

3층 렉서스 내부에서는 A씨(50대)가 소사체 상태로 발견됐다.

 

 

 

 

 

© News1 DB

 

 


경찰에 의하면 A씨는 지하 4층, 지상 9층 규모 자동차매매단지의 분양을 맡은 분양대행사의 직원이다.

A씨는 단지 1층에서 카센터를 운영하는 친형이 분양대행사 회장과 월세 문제 등으로 마찰을 빚고 있는 것을 알고 있었다.

친형이 밀린 월세는 약 1억원. A씨는 형과 회장 간의 갈등을 해소하려 중재자로 나섰다. 하지만 상황은 A씨의 뜻대로 되지 않았다. A씨는 자신의 상사이자 회사 대표인 회장에게 앙심을 품었고, '방화'를 결심했다.

A씨는 새벽시간 트럭에 인화성 물질을 잔뜩 실고 단지로 진입했다. 방재실에 직원 1명이 근무한다는 것을 알고 있던 그는 흉기를 챙겨 방재실로 먼저 향했다. 그곳에서 방재실 직원을 위협해 결박한 뒤 다시 트럭을 몰고 지하층으로 향했다.

A씨는 각 층에 인화성 물질이 담긴 통을 뚜껑을 개방한 채 배치했고, 방재실로 돌아와 결박한 직원을 1층 밖으로 내보내 풀어줬다.

다시 매매단지로 들어간 그는 각 층마다 눈에 보이는 차량 1대씩에 불을 질렀다.

그리고 3층에 도착해서는 주차된 자신의 렉서스 차량에 탑승한 뒤 불을 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A씨에게서 풀려난 방재실 직원은 곧바로 소방서에 신고했다. 출동한 소방대는 약 두 시간 만인 같은날 오전 5시27분쯤 불을 모두 껐다.

다행히 A씨가 각층에 놓아뒀던 인화성 물질에는 불이 옮아 붙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유가족 면담과 현장 CCTV 영상 분석 등을 통해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