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2-26 19:29 (금)
주호영 "문대통령도 사면 대상"…이재명 “돼지 눈엔 돼지만 보여”
상태바
주호영 "문대통령도 사면 대상"…이재명 “돼지 눈엔 돼지만 보여”
  • 경기포커스
  • 승인 2021.01.19 2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9일 "부처 눈에는 부처가,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이다. 늘 공작을 일삼는 자는 공작할 일들만 보인다"고 밝혔다./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경기포커스신문]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豕眼見惟豕 佛眼見惟佛矣(시안견유시 불안견유불의)"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부처 눈에는 부처가,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이다. 늘 공작을 일삼는 자는 공작할 일들만 보인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원내대책회의에서 "현직 대통령도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되고, 사면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고 언급하자 이같이 직격탄을 날렸다.

이 지사는 "오늘 아침 모 일간지의 1면에는 노숙인에게 자신의 긴 점퍼를 입혀주고 주머니속 장갑과 5만원 지폐를 건내고 홀연히 사라진 시민의 사진이 실렸다. 사진은 온라인을 떠돌며 국민들을 위로하고 보듬었다"며 "국민의힘 눈에는 무엇이 보이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풍전등화같은 서민의 삶은 보이지 않고 모든 것이 정치놀음으로 보이나. 그런 저주의 언어로 어찌 도탄에 빠진 국민의 마음을 어루만질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명색이 제1야당 원내대표이다. 없는 죄라도 만들어보겠다고 '겁박'한 것은 아니라 믿고 싶다"며 "그러나 저 말씀으로, 국민의힘이 검찰개혁과 공수처에 저항하는 것이 '없는 죄 만들어 보복하던 추억 때문이냐'는 비판에 직면하고 말았다"고 말했다.

이어 "분명히 말한다. 그 누구도 없는 죄를 조작해 벌할 수 없다. 다시는 조작에 허망하고 무고하게 당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력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