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2-26 19:29 (금)
경기도의회, 25~26일 원포인트 임시회…‘ 재난기본소득’ 추경안 처리
상태바
경기도의회, 25~26일 원포인트 임시회…‘ 재난기본소득’ 추경안 처리
  • 경기포커스
  • 승인 2021.01.20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라 경기도의회가 보건복지위원회의 실국 업무보고 연기 등 2월 임시회 의사일정을 일부 축소하기로 했다. 경기도의회 전경/© 뉴스1


[경기포커스신문]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경기도가 20일 오후 ‘2차 재난기본소득’ 실시를 위한 추경예산안을 경기도의회에 제출했다.

도의회는 추경예산안을 접수한 즉시 회의를 통해 오는 25~26일 이틀간 원포인트 임시회(제349회)를 열기로 결정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아무 조건 없이 전체 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씩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앞서 도의회 장현국 의장과 박근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등은 지난 11일 “코로나19로 인한 도민 고통이 심화되고 있다”며, 전 도민을 대상으로 한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이 지사에게 제안했다.

이 지사도 같은 날 트위터를 통해 도의회 제안에 감사함을 표시하면서 지급 가능성을 시사했다.

집행부에서 도의회에 제출한 '2021년 제1차 추경예산안' 규모는 1조3635억원이다.

도의회는 추경예산안이 제출됨에 따라 이날 오후 의장단, 상임위원장단 등이 모인 가운데 임시회 시기를 논의했고, 그 결과 25~26일로 결정했다.

임시회 첫날인 25일에는 기획재정위원회와 안전행정위원회의 추경예산안 심의가 진행된다.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위해 기재위는 ‘통합재정안정화기금 예수금’(4550억원) 등을 심의하게 된다.

안행위는 ‘지역개발기금 예수금’(8255억원) 등에 대한 심의와 함께 새로운 지원 대상으로 포함된 외국인의 지급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재난기본소득 지급 조례안’도 개정한다.

26일에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거쳐 본회의에서 안건을 의결하는 것으로 임시회가 마무리 된다.

도의회 유일 교섭단체인 더불어민주당 박근철 대표의원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들을 위해 ‘보편지급’ ‘선별지급’이라는 구분이 아닌 어떤 것이든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도의회로서의 역할이 있기 때문에 이번에 충실히 수행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우리의 2차 재난기본소득 제안을 받아들인 이 지사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추경예산안이 도의회를 통과할 경우 이 지사는 코로나19 방역상황 등을 고려해 설 이전 지급 여부 등을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

지급 대상자는 2021년 1월19일 24시 현재 경기도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는 경기도민이다. 내국인 1341만명, 등록외국인과 거소신고자 58만명을 포함한 약 1399만명이 해당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