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16 18:51 (금)
배우 이레, KBS '안녕? 나야!' 에서 17반하니로 시간순삭 호연!
상태바
배우 이레, KBS '안녕? 나야!' 에서 17반하니로 시간순삭 호연!
  • 왕인정 기자
  • 승인 2021.02.18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하니로 극 중심 역할 톡톡! 시청자 ‘관심집중’

[경기포커스신문]  배우 이레가 드라마에서 탄탄한 호연을 선보이며 ‘연기 천재’임을 입증했다.

이레는 17일 첫 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극본 유송이, 연출 이현석, 제작 비욘드제이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에서 17세 반하니 캐릭터에 흠뻑 녹아드는 ‘찐 하드캐리’ 열연을 펼치며 직품 화제의 중심에 섰다.

이날 방송에서 이레가 연기한 17세 반하니는 예쁜 외모와 넘치는 끼를 보유한 교내 핵인싸이자 퀸카 역할로 첫 등장했다. 37세의 반하니가 사고의 위험에 처하려는 순간 극 화면이 바뀌며 20년 전 그녀가 다닌 호수고등학교 옥상이 나타났다.

교내 옥상에서는 ‘영파워! 가슴을 펼쳐라’는 프로그램 녹화 중으로, 남학생들은 17세 반하니에게 서로 고백하려 열띤 경쟁을 펼쳤다.

​정작 고백 주인공인 17세 반하니는 1학년 3반 교실에 있었고 피날레를 장식하고자 시큰둥한 자세를 취했다. 이어 단상에 올라선 17세 반하니는 좋아하는 사람에 대해 한껏 귀여운 척하며 자신이라고 꼽았다.

그녀는 “이름처럼 세상 모든 사람들을 반하게 만드는 치명적인 매력의 소유자 반하니! 사랑해! 넌 정말 캡이야”라며 엄지 척 자세를 취했다.

17세 반하니는 높은 자존감을 지닌 교내 퀸카인 모습과 달리 집에서는 철부지 막내딸이었다. 엄마의 대파 심부름을 하면서도 먹고 싶은 과자를 사먹는 대범함도 보였고, 마침 택시운전을 하는 아빠(김병춘 분)를 발견했다.

​17세 반하니는 무언가 비밀을 감추면서 아빠에게 무작정 약속하며 자신의 편이 되어달라 말해,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음을 암시했다.

그 비밀은 바로 가수를 향한 꿈이었다. 다음 날, 꾀병으로 조퇴한 17세 반하니는 걸그룹 오디션 장으로 향했고, 무대를 즐기며 노래하고 춤췄다.

​심사위원들의 이목을 집중 받는 것도 잠시, 부모님이 나타나 끌려 나왔다. 비 내리는 도로에서 차 문을 열고 뛰쳐나가다 자신을 향해 돌진하는 트럭을 보고 놀라 움직이지 못했다.

다시 화면이 전환되고 응급실을 배경으로, 부모님의 이름도 핸드폰 번호도 같았던 17세 반하니와 37세 반하니가 우연히 옆 병상에 같이 있는 모습으로 조우해 충격적인 첫 만남을 가졌다.

10대시절 빛나던 반하니는 현실에 지쳐 쭈굴한 자태를 상상조차 할 수 없었기 때문. 극 말미 에필로그에서도 20년 후의 자신에게 편지 쓰는 반하니의 모습은 멋지고 당당할 것이라 예상했기에, 이들이 앞으로 어떤 놀라움과 시련을 겪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처럼 첫 방송을 통해 이레의 진가가 제대로 드러났다. 이레가 이 작품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방송 전부터 기대가 모아졌던 상황. 이레는 비주얼부터 17세 반하니 캐릭터 그 자체였으며, 극중 인물이 처한 복잡미묘한 감정선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그간 다수의 영화, 드라마를 통해 단단히 쌓아온 연기내공을 시원하게 터트렸다. 막연히 극의 마스코트인 10대 철부지 캐릭터가 아닌, 극을 이끌어가는 핵심 키 역할로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한편 이레가 출연하는 '안녕? 나야'는 배우 최강희, 김영광, 음문석 등이 출연하며 매주 수, 목 밤 9시3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