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16 18:51 (금)
김포시, 과수 개화기 일교차 심해 저온·서리피해 주의!
상태바
김포시, 과수 개화기 일교차 심해 저온·서리피해 주의!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1.04.06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수 개화기

[경기포커스신문]  김포시농업기술센터는 최근 주말 강수로 인한 아침 최저기온이 5℃ 이하로 떨어짐에 따라 과수 개화기 저온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각별한 주의와 관리를 당부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4월 초 일부지역의 최저기온이 개화기 저온피해 한계온도보다 낮을 것으로 예상하여 김포시 과수농가의 개화기 저온·서리 피해가 우려된다.

과수는 개화기 중이거나 꽃이 핀 동안 영하의 저온이 지속될 경우 암술의 씨방이 검게 변하면서 죽으면 수정 능력을 잃게 되어 과실을 맺지 못하게 된다. 과수 개화기 늦서리 피해는 결실불량, 변형과 발생 등 생산이 불안정하고 품질이 저하되어 농가에 큰 피해를 준다.

이를 보안하기 위해서는 저온피해가 발생한 과원은 안정적인 열매 달림을 위해 인공수분을 실시해야 한다.

피해방지 대책으로는 미세살수장치를 이용하여 물을 뿌려 얼음으로 변할 때 나오는 열을 이용하는 살수법과, 방상팬으로 온도가 내려갈 때 모터를 가동시켜 송풍시키는 송풍법 등이 있다.

기술지원과는 “3월의 기온이 평년대비 약2℃ 가량 높아져 개화기가 빨라졌으나 야간온도가 낮아 저온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인 만큼, 농가에서는 저온 및 서리피해를 대비하여 관리를 철저히 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