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16 18:51 (금)
김포시농업기술센터, 고품질 금쌀 생산을 위한 볍씨 소독 및 못자리 적기설치 당부
상태바
김포시농업기술센터, 고품질 금쌀 생산을 위한 볍씨 소독 및 못자리 적기설치 당부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1.04.06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다리병

[경기포커스신문]  김포시농업기술센터는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고품질 금쌀 생산을 위해 철저한 볍씨 소독 및 못자리 적기 설치를 당부 했다.

키다리 병 등 종자전염병 예방을 위한 볍씨 소독 시기는 못자리 설치 10일 전 쯤 이며, 김포시 못자리 설치 적기는 4월 20일 전후로 보고 있다. 너무 이른 못자리 설치는 저온 등에 의한 못자리 피해를 볼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볍씨 소독 방법은 정부 보급종의 소독종자와 미소독 종자 및 자가 채종한 종자로 구분해서 소독하는데 보급종 소독종자는 살충제 처리 후 소독하고 미소독 종자는 살균제와 살충제를 혼용하여 물 온도 30℃에서 48시간 소독하면 된다.

친환경 볍씨소독의 경우 온탕소독법(60℃에서 10분 후 냉수처리 10분)으로 종자 소독을 하면 된다.

자가 채종한 종자는 볍씨 소독에 앞서 충실한 종자 선별을 위해 소금물가리기를 실시해야 하는데 일반 벼의 경우 비중 1.13(물20L에 소금 4.2kg), 찰벼의 경우 비중 1.04(물20L에 소금 1.4kg)가 적당하며, 소금물에 담근 볍씨중 위로 뜨는 볍씨는 제거한 후 깨끗한 물로 헹궈서 사용해야 한다.

또한 못자리 설치는 일찍 하면 저온다습에서 발생하기 쉬운 입고병(모잘록병)이 발생하기 쉽고 육묘 후기에 생리장해인 뜸묘가 발생하여 모판이 망가져 다시 해야 하는 피해를 초래할 수 있으므로 4월 20일 전후로 적기 설치할 것을 권장 하고 있다.

4월20일 전후에 적기 설치하면 육묘하기 적당한 기온과 습도를 유지할 수 있어 건전한 묘를 기를 수 있으며 육묘기간도 짧아져 노동력을 절감할 수 있다.

기술지원과 이재준 과장은 “고품질 김포 금쌀 생산의 시작인 종자소독과 못자리 적기 설치로 키다리병, 도열병, 벼잎 선충 등 병해충 예방과 건전한 우량묘를 생산해 줄 것”을 당부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