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9-23 20:12 (목)
이재명 "EU·미국 탄소국경세 도입…기본소득 탄소세 도입 서둘러야”
상태바
이재명 "EU·미국 탄소국경세 도입…기본소득 탄소세 도입 서둘러야”
  • 경기포커스
  • 승인 2021.07.21 2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1일 "기본소득 탄소세 도입을 서둘러야 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캠프 제공) /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경기포커스신문]  (수원=뉴스1) 진현권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1일 "기본소득 탄소세 도입을 서둘러야 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미국 민주당이 탄소국경세 도입을 추진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민주당이 3조5000억 달러(약 3992조원) 규모의 인프라 예산안을 마련하고, 탄소배출량이 많은 수입품에 세금을 부과하는 안을 포함시키기로 했다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촉구했다.

그러면서 "며칠 전 EU 역시 '핏 포 55(Fit For 55)'를 통해 2023년부터 탄소국경세를 도입하겠다고 발표했다"며 "탄소국경세가 도입되면 우리 기업들에게 타격이 불가피하다. 수입국가의 온실가스 규제보다 낮은 정책을 가지고 있는 국가는 추가 관세를 물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EU가 비금속광물제품과 1차 철강제품에 탄소국경세를 부과할 경우, 한국 철강제품 수출이 11.7% 감소할 것으로 추산했다"며 "한 회계법인은 올 초 발표한 보고서에서 2023년 EU가 탄소국경세를 톤당 30.6달러로 부과할 경우 철강업계는 약 1억4190만달러(약 1600억원)의 탄소국경세를 내야 할 것으로 추산했다. 이는 2019년 기준 한국의 철강 EU 총 수출액의 약 5%에 해당하는 금액"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므로 "신속한 저탄소체제로의 대전환만이 국가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며 "반 발짝 늦으면 엄청난 비용을 지불해야 하지만, 반 발짝 빨리 가면 막대한 비용을 줄이고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세계를 선도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지사는 "기업들이 지속가능한 산업경쟁력을 가지려면 결국 화석연료를 못쓰게 해야 하는데 강제할당을 할 수도 없고 결국 탄소세 도입을 해야 한다"며 "다만 탄소세 부과는 물가상승과 조세저항을 부른다. 그러나 탄소세 재원의 전부 또는 일부를 전 국민들에게 똑같이 나누면 조세저항 없이 효과적으로 에너지 전환을 이룰 수 있다. 스위스 사례가 대표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이 넉넉하지 않다. 시시각각 위기가 우리를 향해 다가오고 있다"며 "대전환의 위기를 전환적 성장의 기회로 바꾸어 내야 한다. 용기와 결단, 강력한 추진력으로 이재명이 해내겠다.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내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