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9-23 20:12 (목)
'성남 채용비리' 의혹 들여다 본 검찰…영장 청구 '신중'
상태바
'성남 채용비리' 의혹 들여다 본 검찰…영장 청구 '신중'
  • 경기포커스
  • 승인 2021.09.13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로고. /뉴스1


[경기포커스신문]   (성남=뉴스1) 최대호 기자 = 검찰이 경기 성남시 채용비리 사건의 핵심 피의자 3명에 대한 구속 수사 여부를 놓고 신중을 기하고 있다.

13일 경찰과 검찰 등에 따르면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그간 이 사건 수사를 진행한 경찰이 핵심 피의자 3명에 대해 구속 수사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해 요청한 구속영장을 엿새째 검토 중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앞서 지난 8일, 서현도서관 채용이 한창 이뤄지던 2018년 인사과 소속 간부 2명과 은수미 시장 선거캠프 핵심 관계자 1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통상 검찰은 경찰의 영장 신청 후 빠르면 당일 늦어지면 2~3일 내에 영장 청구 또는 보완, 반려 등의 결정을 내리지만 이번 사건은 엿새째 검토를 거듭하고 있다.

동시에 언론 대응도 조심스러운 모습이다.

공공기관에서 주도한 대규모 채용 비리 의혹이라는 점 등을 고려하면 '국민 알권리'가 우선돼야하지만 검찰은 어떤 수사상황도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이다.

검찰 관계자는 "공보 준칙 상 수사 진행 상황에 대해 이야기 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핵심 피의자 구속수사에 대한 공감대가 있을 경우 보다 확실한 혐의 입증 등을 위해 경찰에 보완을 요구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대목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검찰로부터 영장 청구 여부나 반려, 보완수사 등을 통보 받은 바 없다"고 말했다.

한편 서현도서관 부정채용 의혹은 2020년 9월10일 자신을 40대 후반의 성남시민이라고 밝힌 한 청원인이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캠프 자원봉사자들의 공공기관 부정채용의혹의 진실을 밝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리면서 불거졌다.

이에 이기인 성남시의원(국민의힘)은 2018년 11월에 있었던 '서현도서관 자료정리원 부정채용' 사건과 관련한 의혹을 밝혀달라며 지난해 9월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고발장을 냈다.

당시 경기 성남중원경찰서는 진행해 오던 내사와 검찰로부터 전달받은 자료 등을 병합해 은 시장의 사건수사를 이어오던 중 집중수사가 필요하다는 판단으로 지난해 12월 경기남부청에 이 사건을 넘겼다.

은 시장의 전 비서관이었던 이모씨도 2020년 11월 "은 시장의 선거캠프 출신 자원봉사자 27명이 시와 산하기관 등에 부정채용 됐다"는 취지로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했다.

경찰은 지난 2월1일, 5월24일 서현도서관을 포함해 성남시청 및 시청 산하기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