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죄 받은 이재명 “사법부가 최후 보루 확인…재판부에 감사”
상태바
무죄 받은 이재명 “사법부가 최후 보루 확인…재판부에 감사”
  • 경기포커스
  • 승인 2019.05.16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권남용·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에서 무죄를 선고 받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직권남용·공직선거법 위반 등 3가지 혐의에 대해 모두 무죄를 선고받은 직후 “사법부가 최후 보루라는 사실을 확인해 준 재판부에 깊은 감사와 존경을 표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경기도민들께서 저를 믿고 기다려주셨다. 우리 도민들의 삶을 개선하는 성과로 보답해 드리겠다”고 감사를 표했다.

그는 “지금까지 먼 길 함께 해 주신 동지들, 지지자 여러분, 앞으로도 손잡고 큰 길로 계속 함께 가기를 기대한다”고 지지자들에 대한 메시지도 전했다.

검찰의 항소 가능성에 대한 대처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비 온 뒤에 땅이 더 굳어진다는 말을 믿고 열심히 하겠다”고 답했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부장판가 최창훈)는 이날 오후 열린 이 지사에 대한 직권남용·공직선거법 위반 선고 공판에서 모두 무죄를 선고했다.

이 지사에게 적용된 혐의는 Δ대장동 허위 선거공보물 Δ검사사칭 Δ친형 강제입원 등 3가지였다.

재판부는 이날 친형 강제입원 혐의에 대해 “직권남용으로 보기 어렵다”고 밝혔고 검사사칭 사건에 대해서는 “'판결이 억울하다'는 평가적 표현”이라고 했다.

또 대장동 허위선거공보물건도 “확정이나 혼돈을 줄 의도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