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 혐의' 김성준 "피해자·SBS 조직원에 엎드려 사죄, 참회하겠다"
상태바
'몰카 혐의' 김성준 "피해자·SBS 조직원에 엎드려 사죄, 참회하겠다"
  • 경기포커스
  • 승인 2019.07.08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준 © News1 뉴스1DB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몰카'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SBS 메인 뉴스 프로그램 'SBS 8 뉴스'의 전 앵커 김성준(55) 전 논설위원이 사과했다.

김성준 전 SBS 논설위원은 8일 오후 주변 및 지인들에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물의를 빚어서 죄송합니다"라며 피해자와 SBS 조직원들에게 사과했다.

김성준 전 논설위원은 "먼저 저 때문에 씻을 수 없는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피해자 분과 가족 분들께 엎드려 사죄드립니다"라며 "그동안 저를 믿고 응원해주셨지만 이번 일로 실망에 빠지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했다.

이어 "이미 전 직장이 된 SBS에 누를 끼치게 된데 대해서도 조직원 모두에게 사죄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김성준 전 논설위원은 "제 가족과 주변 친지들에게 고통을 준 것은 제가 직접 감당해야 할 몫"이라며 "모든 것을 내려놓고 성실히 조사에 응하겠습니다. 참회하면서 살겠습니다"라고 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성준 전 논설위원은 성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카메라 등 이용 촬영)로 불구속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김성준 전 논설위원은 지난 3일 오후 11시55분쯤 서울지하철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하체 부위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장에 있던 한 시민이 김성준 전 논설위원의 행동을 목격하고 피해자에게 알렸으며, 김성준 전 논설위원은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김성준 전 논설위원은 경찰에 체포된 직후 범행 사실을 부인했지만, 그의 휴대전화에서 몰래 찍은 여성의 사진이 발견됐다고 경찰은 밝혔다.

SBS는 8일 김성준 전 논설위원의 사표를 수리했다. 그가 진행하던 SBS 라디오 러브FM '김성준의 시사전망대'는 지난 4일, 5일 김성준 논설위원이 개인사정으로 불참한다고 공지한 뒤, 이재익 PD가 대신 진행했다. 또 8일 방송을 끝으로 폐지됐다.

김성준 전 논설위원은 지난 1991년에 SBS에 입사해 보도국 기자 및 앵커를 거쳐 보도본부장을 맡았으며, 'SBS 8 뉴스'도 진행했다. 이후 2017년 8월부터는 SBS 보도본부 논설위원으로 재직하며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김성준의 시사전망대'를 이끌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