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전용경기장 조성사업 유치 기자회견
상태바
e-스포츠 전용경기장 조성사업 유치 기자회견
  • 이철
  • 승인 2019.07.22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브리핑_e-스포츠 전용경기장 건립 추진

[경기포커스] 성남시를 비롯한 안산시, 용인시, 부천시 등 4개시가 7월 1일 공모사업 접수 후 7월 17일 현장심사와 7월 18일 발표심사 등 치열한 공모 경쟁을 거쳐, 오늘(7월22일) 성남시가 e-스포츠 전용경기장 조성 최종대상지로 결정 되었습니다.

이에 e-스포츠 국내·외 현황과 경기장 선정에서부터 성남시가 나아가고자 하는 게임 산업의 방향까지 담아 시민들께 소상히 알려드리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하였습니다.

* e-스포츠 현황과 전망

그동안 컴퓨터 게임 정도로만 알고 있던 e-스포츠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시범 종목으로 선정되는 등 스포츠 종목으로서의 그 위상이 변하고 있습니다.

또한, 게임 e-스포츠 시장조사업체 뉴주(Newzoo)가 발표한 올해 2월 28일자 시장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e-스포츠 시장 매출 규모 1조 2,300억원, 시청자 총 4억 5,400만명에 전년대비 매출 26.7%, 시청자는 15% 증가를 예상하고 있습니다.

특히, 2022년 전 세계 e-스포츠 시장과 관련해 자그마치 약 2조원 규모(골드만삭스는 약 3조 3,000억원), 시청자수 6억 4,500만명, 이중 한 달에 한번 이상 e-스포츠를 보는 열혈 시청자는 2억 9,700만명으로 전체 시청자수는 올해 대비 2억명 가까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시장 조사업체마다 세부 전망은 다를지라도 e-스포츠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한다는 것엔 이견이 없다고 합니다.

※ 자료출처 : 올해 e-스포츠, 2조원 매출에 4.5억명 시청(디지털데일리 2019.3.3.자)

이에 따라, 작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에서는 e-스포츠의 저변 확대와 육성을 위해 경기장 구축에 공모사업 및 예산지원을 하고 있습니다. 또한 최근 e-스포츠가 젊은 세대로부터 가장 사랑받는 콘텐츠이니만큼 e-스포츠를 통해 게임에 대한 부정적 인식에 대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으며, 한국 게임이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e-스포츠 종목도 다양화해지고 있고 e-스포츠 대회 개최 횟수도 점차 늘어나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앞으로 e-스포츠 경기장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우리나라는 e-스포츠 종주국을 자처하고 있으나 북미나 중국 등에 비해 경기장 인프라, 정부의 정책 지원, 민간의 투자 등 모든 면에서 뒤처지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특히, e-스포츠 경기장은 서울에만 집중되어 있고 300석 이상의 경기장도 마포(OGN e스포츠 스타디움), 종로(LOL Park), 서초(넥슨 아레나) 3곳에 불과해 서울을 제외한 곳에선 그동안 접근성의 한계가 있었습니다.

* e-스포츠 전용경기장 조성계획

성남시와 성남산업진흥원이 함께 준비하고 추진하는 e-스포츠 전용경기장 조성 사업은 판교 테크노밸리내 국내 10대 게임기업 중 상위 게임기업 7개가 밀집되어 있는 분당구 삼평동 626번지 부지 6,959.1㎡(2,102.67평)중 건축면적 3,354.3㎡로 사업추진 기간은 건축설계를 완료하고 2020년 7월부터 2022년 3월까지이며, 사업비는 성남시 150억, 경기도지원금 100억, 방송장비 투자유치 46억으로 총 사업비 296억원을 투입할 계획입니다.

추진일정으로는

2019년도 도시계획 변경과 건축설계 착수 등 행정절차를 진행할 것이며, 2020년도 건축 설계 완료 및 공사발주, 착공,

2021년도에는 완공 후 위탁 운영 할 민간운영업체 공모와 계약 등의 절차를 신속히 진행하여 2022년 3월 사업완료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입니다.

규모는 지하 1층, 지상 3층 400석(주경기장)으로

지하 1층은 법정 37대를 포함 총 68대 주차공간과 기계 및 창고실

지상 1층은 주경기장 290석, PC방 100석, 선수전용공간, 기념품 숍

지상 2층은 주경기장 110석, 보조경기장 50석, 사무 및 부속공간

지상 3층은 다목적 공간 및 스튜디오를 설치합니다.

특히, 최근 WHO의 게임중독 질병코드 등록으로, 관련 산업분야의 위축이 우려되는 만큼 성남시에서는 보건소 및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성남시 수정로 218)와 협업으로 초·중등학생을 대상으로 게임중독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2022년 e-스포츠경기장 개장 시에는 게임중독 예방과 경기장 내에 상담 센터를 마련, 건전한 게임 문화를 조성하기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 e-스포츠 게임산업(사업)

전용경기장 조성이 완료되면 성남시만의 다양한 e-스포츠 게임 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가겠습니다.

관내 콘텐츠관련 중소·벤처기업 산업육성을 위한 기업의 운영 및 개발 자금 확보, 비용 지원, 체계적인 맞춤형 마케팅 등으로 e-스포츠 산업의 효율적인 성과 도출을 위하여 성남시에서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특히, 매년 개최되어 유저와 시민 누구나 쉽게 즐기고 함께 할 수 있는 e-스포츠와 게임음악회 등 게임 문화 축제인『성남 e-스포츠 페스티벌』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추진할 것입니다. 또한 인디 게임 발굴을 위한『성남 인디게임 대회』를 개최하여 대형·소형 게임 기업들 간 게임 산업 생태계 복원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입니다.

게임 콘텐츠 지원 거점 조성을 위해 추진 중인『성남 커넥트 21 포럼·세미나』를 통해 콘텐츠 중소·벤처 기업 종사자 및 개발자들에게 게임관련 교육, 네트워크, 사업화 지원을 확대해 나가는 등 성남시를 글로벌 게임문화 도시로 굳히겠습니다. 게임 산업의 발전을 위해 성남시는 산업진흥원, 위탁기관 그리고 게임기업들과 유기적인 협업으로 e-스포츠 관련 다양한 사업 및 프로그램 개발과 활성화에 노력할 것입니다.

지난 5월 24일 아프리카 TV(분당구 판교로228번길 15)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게임 및 콘텐츠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교류지원, 게임산업 선도 지원을 위한 글로벌 협력 네트워크 구축, 전용경기장의 방송 기술분야 지원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한 바 있습니다. 향후‘리그 오브 레전드’,‘배틀그라운드’, 스타크래프트 1․2’등 4개의 주요 리그 운영 및 성남산업진흥원, 성남시청소년재단, 성남문화재단과 문화 이벤트를 비롯한 행사를 연 140회 이상 추진·개최하여 e-스포츠가 시민들의 생활문화가 될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 e-스포츠 전용경기장 교통 및 경제효과

아시다시피 판교 권역 내 10개소에 사물 인터넷(IOT)을 기반으로 친환경 교통수단을 도입한 공유 전기자전거(스마트 모빌리티) 600대를 현재 운영 중에 있으며, 앞으로 점차 확대해나갈 계획입니다. 2026년 성남 2호선인 판교 트램이 준공되면 판교역에서 도보 15분, 트램 신설역에서는 도보 10분으로 최적의 교통 인프라가 완성될 것입니다.

현재 부산은 국제 게임 전시회를 주관하는 지스타(G-STAR)의 덕을 톡톡히 보고 있습니다. 부산발전연구원이 2015년 발표한 분석 자료에 따르면, 2014년 한해 지스타(G-STAR) 개최에 따른 경제파급 효과는 1,252억원, 고용유발 효과는 연간 1,957명에 이르렀다고 합니다. ※〔지스타 연간 경제효과는?〕경제파급 1,252억 원, 고용유발 1,957명(부산일보 2017.1.23.자)

이에 성남시에서 예측하는 경제 효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e-스포츠 전용경기장에 오신 국‧내외 방문(관광)객은 128,729명(e-스포츠 96,329명, 문화 32,400명)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들 관람객의 지출은 연간 34억 5천만원으로 1인당 26,800원 꼴로 예상합니다.

경기장 상시 고용자수 43명 정도 수준과 산업별 제반 승수 적용방식을 통하여 건설 250억원, 방송 26억원 투자에 대하여 산정해 보면 생산유발 619.6억원, 고용유발 347명, 소득유발 112억원, 부가가치 증가 227억원, 세수유발 27.6억원 간접 경제효과를 추정하고 있습니다.

※ 출처 : e-스포츠 전용경기장 표준모델 수립연구원, 한국 e-스포츠협회(2006년),

관광산업의 경제적 효과 분석(2009년 산업연관표 기준), 한국문화관광연구원(2011년)

2025년까지 외부에 대형 미디어월 설치하여 야외에서도 1,500명 정도가 관람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등 경기장 확장을 통해 ‘리그 오브 레전드’등 국제 e-스포츠 대회를 유치하겠습니다. 2030년까지 게임선수단 구성을 위해 e-스포츠 아카데미를 조성하는 등 글로벌 e-스포츠의 허브로 만들겠습니다.

‘거리의 철학자’라고 불리는 미국의 사회철학자 에릭 호퍼(Eric Hoffer)는 급변하는 시대에 미래를 이어갈 사람은 계속 배우는 학습자라 했습니다. 미래의 궁금증과 어떤 주제를 체계적으로 알기를 원한다면 의도를 갖고 함께 공부해 나가는 게 유일한 방법일 것입니다. 이에 성남은 e-스포츠를 성남 본연의 것으로 습득해 완성해 나가겠습니다. e-스포츠가 명실 공히 성남 아시아실리콘밸리의 한 축이 되어 모든 시민들에게 다가가는 첨단기술과 문화의 보고로 인식되고 튼튼히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