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가수협회 "악의적 공격에서 회원 지키겠다"
상태바
대한가수협회 "악의적 공격에서 회원 지키겠다"
  • 왕인정 기자
  • 승인 2019.11.07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포커스신문] 대한가수협회가 그룹 f(x) 출신 가수 겸 배우 설리(1994~2019·최진리)의 비극적 사태를 계기로 본격적인 새 활동에 돌입했다. 소속 회원들의 건강하고 안정된 가수활동을 보장하기 위해서다.

6일 대한가수협회에 따르면 대한가수협회 이자연 회장을 비롯 남진, 설운도, 주현미, 박상민 등은 전날 역삼동에서 대책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이 회장은 "대한가수협회의 4000여 회원 일동은 설리 양 사태의 충격에서 아직 헤어나지 못한 상태"라면서 "연예인에 대한 혐오적 공격이 이어지는 환경에서 나도 피해자가 될 수 있겠다는 두려운 마음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협회는 가수들을 상대로 한 근거 없는 비난 등 악의적인 공격에서 우리 회원들을 지키는 일에 모든 것을 걸겠다"고 다짐했다.

"가수들을 상대로 한 무분별한 (댓글을 방치하는) 포털사이트에 대해서는 전 회원이 보이콧을 선언하는 등 전방위적 활동에 나설 것"이라면서 "협회 내에 정신건강 상담 및 피해 신고 센터를 개설하고 교육의 장을 마련하는 등 협회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가수협회 상임고문인 남진은 "우리 가수는 국민과 함께 기쁨과 슬픔을 나누며 위안을 드리는 일에 운명을 건 사람들이다. 그런데 근거없는 비방, 욕설, 심지어는 극단적 선택을 강요하는 듯한 모진 말까지도 서슴없이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안타까운 심정을 토로했다.

박상민은 "얼굴이 알려진 사람들은 언제나 을이 될 수밖에 없다. 그러나 현재와 같은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먼저 국민께 다가가는 노력도 병행돼야 할 것"이라면서 선제적 예방 방안을 주문했다.

(사진 = 대한가수협회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