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김영준 도의원, 미세플라스틱·곰팡이균 검출된 1회용 음용수 철저히 관리해야
상태바
경기도의회 김영준 도의원, 미세플라스틱·곰팡이균 검출된 1회용 음용수 철저히 관리해야
  • 이철
  • 승인 2019.11.20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포커스신문]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소속 김영준(더불어민주당, 광명1) 의원은 20일 경기도수자원본부 행정사무감사에서 미세플라스틱 및 곰팡이균이 검출된 1회용 음용수의 철저한 관리의 필요성을 주장하였다.

김영준 의원은 “바다에 버려져 떠다니는 폐플라스틱병들을 삼킨 밍크고래가 바닷속 깊이 들어가지 못하고 고통받다 해변에서 죽어간다”고 말하며, “1인당 연간 플라스틱 사용량 약 0.1톤으로 세계 1위 오명국인 우리나라는 이제라도 ‘플라스틱 사용량 규제’에 나서야 한다”고 역설하였다.

또한 최근 화두인 미세먼지보다 더 공포스러운 것은 눈에 보이지도 않고 우리가 알지도 못하는 사이에 우리 몸속에 흡수되는 ‘미세플라스틱’이라며 그 심각성을 경고하였다.

세계자연기금(WWF) 자료에 의하면, 한 사람이 1주일간 섭취하는 미세플라스틱은 약 2,000여 개로 무게로 환산 시 5g 신용카드 1장 분량이며, 월간 21g 칫솔 1개 분량이라고 구체적 예를 들며, 주된 섭취경로는 ①음용수 1,800여 개 ②갑각류 및 어패류 180여 개라는 연합뉴스 보도(2019. 6. 12.)를 인용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