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0 18:34 (금)
“김병관 의원이 정말 바쁘긴 바쁜가 보다”
상태바
“김병관 의원이 정말 바쁘긴 바쁜가 보다”
  • 변준성 기자
  • 승인 2020.01.31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갑 민주당 김찬훈 예비후보, 성명서내고 김병관 의원 맹비난
↳ 김병관 의원은 ‘서울시장, 전직 총리 찬스’ 사용말고 정정당당하게 경선에 임하라!
↳ 이낙연 전 총리는 즉각 김병관 의원 후원회장직에서 물러나야
김찬훈 예비후보
김찬훈 예비후보

[경기포커스신문]   4·15 총선거에서 분당갑지역에 더불어민주당의 예비주자로 맹활약하는 김찬훈 예비후보의 일거수일투족이 연일 매섭다.

김찬훈 예비후보는 현역인 김병관 국회의원에 대해 매우 민감한 반응을 표현하고 있는데 이번엔 성명서를 통해 김병관 의원의 이른바 찬스사용에 거칠게 비난했다.

김 예비후보는 불과 지난주에 교통대책 건과 관련해 서울시장을 찾아가 급조된 정치쇼를 벌여 비난을 한 몸에 받더니 이제는 이낙연 전총리가 자신의 후원회장을 맡아주기로 했다고 홍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역 국회의원이 정치 신인들과의 경선이 임박한 상황에 서울시장을 끌어들이더니, 이제는 총리에서 그만둔 지 며칠 되지도 않았고 이번 총선에서 우리 당의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기로 내정되어 있는 우리 당 모두의 선대위원장을 자신의 후원회장으로 위촉했는데 이는 온당한 행동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김 예비후보는 김병관 의원의 정치력이 대단하다고 칭찬해야 하는지 아니면 새로운 정치를 지향하는 정치 신인들의 도전이 겁나서 당의 어른들에게 SOS를 쳐야 하는 엄중한 상황이라 이해해야 할지 모르겠다면서 형이 혼자 놀고 있는 판에 동생들이 끼어들어 같이 놀자 하니 지레 겁을 먹고 부모를 데리고 와서 노는 판을 아예 흔들어 버리는 격이라고 비유했다.

김 예비후보는 더나가 이낙연 전 총리를 향해 이곳 분당에서의 경선상황이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알고 계신가? 유력한 대권후보이신 전 총리께서 후원회장으로서 김병관 의원 주위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에 대해 책임지실 수 있나?”고 반문했다.

또한 김 예비후보는 이번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승리하기 위해서는 경선이 공정하고 멋지게 진행되어 참신하고 능력있는 정치신인들이 대거 등장해 새로운 변화의 바람을 몰고 와야 한다면서 그렇게 해야 개혁과 혁신을 표방하는 더불어민주당 다운 아름다운 경선으로 기록될 것이고 경선이 끝난 후에도 모든 당원들이 한 마음으로 뭉쳐 총선승리를 향해 매진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김찬훈 예비후보는 그러기 위해서는 당의 영향력 있는 분들은 전국에서 벌어지는 경선 상황에 공정한 자세로 임해야 한다특히, 정치신인들이 더 좋은 활약을 벌일 수 있도록 공정한 경쟁의 판을 만들어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끝으로 더욱이 이낙연 전 총리는 당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내정된 분으로 모든 당원들의 힘을 하나로 결집시켜 당의 총선 승리를 이끌어야 할 우리 모두의 선대위원장이라면서 이러한 분이 특정 후보를 위해 경선판에 끼어들어 경선판을 흐리고 불공정한 경선이 되게 하는 것은 맞지 않다. 지금 바로 후원회장 자리에서 물러나시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