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4-01 20:01 (수)
인구 100만 4대도시, 여당에 지방자치법 개정안 처리 촉구
상태바
인구 100만 4대도시, 여당에 지방자치법 개정안 처리 촉구
  • 경기포커스
  • 승인 2020.02.19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포커스신문]  (용인=뉴스1) 김평석 기자 = 백군기 경기 용인시장 등 인구 100만 이상 4개 대도시 시장들이 19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 지도부를 만나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의 조속 처리를 촉구했다.

이날 백 시장을 비롯 염태영 수원시장, 이재준 고양시장, 허성무 창원시장 등 4개 대도시 시장들은 민주당의 이인영 원내대표, 윤후덕 원내수석부대표 등을 만나 공동 촉구문을 전달하고 “당 지도부가 20대 국회 임기 내에 전부개정안을 처리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4개 대도시 시장들은 “획일적인 자치제도로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 4곳 450만 시민이 역차별을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백군기 시장은 “용인시의 경우 공무원 1인당 주민수가 380명이 넘는데 서울·울산 등은 절반 정도이고 일부 지자체는 100명도 안 된다”며 역차별 실상을 구체적으로 예시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번 임시회에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을 반드시 통과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답했다.

4개 대도시 시장이 이처럼 나선 것은 지난해 3월 국회에 제출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이번 국회 임기 내 처리되지 않으면 자동폐기 되기 때문이다.

백군기 시장은 “대도시 시민들은 누구나 차별받지 않고 동등한 대우를 받을 헌법상의 기본권을 침해당하고 있다”며 “국회가 이번 임시회에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을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