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4-01 20:01 (수)
‘슈가맨3’ 밴드 소란의 고영배, “유재석은 BPM에 미쳤다” 폭로
상태바
‘슈가맨3’ 밴드 소란의 고영배, “유재석은 BPM에 미쳤다” 폭로
  • 왕인정 기자
  • 승인 2020.02.28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쇼맨으로 밴드 소란과 HYNN(박혜원) 출연

[경기포커스신문]  고영배가 유재석의 음악 세계관에 일침을 가한다.

28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이하 ‘슈가맨3’)는 ‘소환하라 1999’ 특집으로 꾸며진다. 쇼맨으로는 밴드 소란과 HYNN(박혜원)이 출연해 활약한다.

이날 희열 팀 쇼맨으로는 신인답지 않은 가창력으로 최근 역주행의 아이콘이 된 가수 HYNN이 출연했다. 유희열은 “나는 오늘 너무 든든하다. HYNN은 ‘김나박’(김범수, 나얼, 박효신)의 뒤를 잇는 차세대 보컬리스트라고 생각한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그러자 유재석은 “그걸 아는 분이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HYNN을 떨어뜨렸냐”며 유희열에게 돌 직구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당황한 유희열은 공개 사과까지 했다는 후문,

한편, 재석 팀 쇼맨으로 나선 ‘공연 섭외 0순위 밴드’ 소란은 등장부터 유재석의 남다른 음악 취향을 폭로했다. 소란과 유재석은 타 예능 프로그램에서 함께 음악 작업을 한 바 있다. 고영배는 당시를 회상하며 “유재석은 BPM에 미쳤다. 매일 전화해서 ‘좀 더 빠르게, 좀 더 신나게’만을 계속 요청했다”고 그의 댄스 중독을 고발했다.

소란과 HYNN은 화려한 입담뿐만 아니라 완벽한 무대로 청중을 사로잡았다. HYNN은 특유의 뛰어난 가창력으로 상대팀으로부터도 극찬을 받았고 밴드음악으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인 소란에게는 끊임없는 기립박수도 쏟아졌다.

과연 소란과 HYNN 중 1999년 세기말 감성을 2020년 역주행에 성공시킬 주인공은 누가될지 28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슈가맨3’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