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3 17:58 (수)
강남병원 코호트 격리…확진 직원, 이태원 확진자 연속 만나(종합2보)
상태바
강남병원 코호트 격리…확진 직원, 이태원 확진자 연속 만나(종합2보)
  • 경기포커스
  • 승인 2020.05.19 2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용인시 강남병원의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19일 오후 병원 입구에 출입 통제를 알리는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2020.5.19/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경기포커스신문]  (용인=뉴스1) 김평석 기자 = 경기 용인시 등 보건당국이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용인시 기흥구 강남병원을 코호트 격리했다.

19일 용인시 등에 따르면 보건당국은 이 병원 방사선사 A씨(26)가 양성 확진 판정을 받은 18일 밤 11시 35분부터 이틀간 병원을 코호트 격리하고 진료를 전면 중단하도록 했다.

현재 병원 내에는 직원 39명과 환자 174명 등 213명이 머물고 있다.

당국은 19일 새벽 조리사와 영양사 등 8명을 투입해 입원 환자 식사를 조리하도록 했으며 직원 식사는 도시락을 배달해 조달하기로 했다.

코호트 격리 해제 여부는 이틀 후 역학조사관의 판단에 따라 결정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16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 18일 오전 9시부터 11시 30분까지 근무한 뒤 진단 검사를 받았다.

18일 낮 12시께 발열과 몸살, 기침 등의 증상이 발현됐고 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해 검사한 결과 같은 날 밤 11시 35분께 확진 판정이 나왔다.

당국은 이 기간 병원을 방문한 609명에 대한 역학조사를 벌여 이 가운데 135명을 접촉자로 분류했다.

A씨 접촉자는 의료인, 간호사 등 직원 17명, 외래 진료자 104명, 입원환자 14명이다.

외래 진료자와 입원환자는 모두 엑스레이(X-ray)를 촬영하는 과정에서 A씨와 접촉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남성 A씨가 지난 2일 새벽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게이클럽으로 알려진 한 클럽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클럽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관계기관의 역학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긴급 방역절차를 마쳤다"고 알렸다. 한편 확진자 A씨 또한 소셜미디어를 통해 "클럽 방문은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 이동 및 방문했으며 2일 저녁부터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밝히고,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역학조사에 철저하게 임해 감염경로 파악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알렸다. 사진은 이날 오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가 지난 2일 새벽 방문한 것으로 알려진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한 클럽. 2020.5.7/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A씨는 이틀 연속으로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4~15일 이틀에 걸쳐 타 지역에서 친구 5명과 저녁식사 등을 함께 했는데 이 가운데 1명이 군포시가 19일 확진자로 발표한 B씨(군포33번)다.

B씨는 지난 5일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으나 9일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능동감시 상태에 있다 16일 질병관리본부의 결정에 따라 자가격리로 전환됐다.

18일 격리해제 전 보건소 방문 검사를 실시했고 19일 양성 확정판정을 받았다.

당국은 A씨가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분당선을 타고 병원 인근 기흥역과 성남 분당 서현역을 오가는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출퇴근한 것으로 알려져 접촉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때문에 A씨가 이용한 대중교통에 대한 역학조사도 불가피해질 것으로 예상되며 역학조사를 하게 되면 범위를 어디까지 정할지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