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04 12:42 (토)
‘학생 임시보호시설 등장’…수원 삼일공고 2차등교개학 첫날 풍경
상태바
‘학생 임시보호시설 등장’…수원 삼일공고 2차등교개학 첫날 풍경
  • 경기포커스
  • 승인 2020.05.27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일공업고등학교 2학년생들이 교문 앞에 설치된 열화상카메라를 지나 교실로 향하고 있다. 이윤희 기자© 뉴스1


[경기포커스신문]  (수원=뉴스1) 이윤희 기자 = “건강한 모습을 보니 너무나 반갑고, 행복합니다.”

2차 등교개학일인 27일 경기도 수원 삼일공업고등학교 정문 앞에서 만난 김동수 교장은 “오랜만에 교실로 향하는 학생들을 보니 너무나 대견스럽고 사랑스럽다”고 말했다.

전날 초등 여교사 확진으로 부천지역 학교의 등교개학이 일주일 연기된 탓인지, 이날 학생들을 맞는 학교 내 모습은 지난 20일 고3 첫 등교 때와는 달리 다소 긴장된 모습이 역력해 보였다.

학생들이 교실로 향하는 곳마다 교사들이 나와 열 체크에 나섰고, 일부 교사들은 학생들에게 1m 생활거리두기를 지키라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삼일공업고등학교 사물인터넷과 담당 교사가 학생 머리에 기계를 대고 열체크를 하고 있다. 이윤희가자 © 뉴스1

 

 


선별 진료소와 같은 천막 시설도 눈에 띄었다. 고열 등 감기증상이 있는 학생을 임시 보호하기 위해 교사들이 착안해 만든 대기 장소였다. 다행히 이 곳에 대기 중인 학생은 보이지 않았다.

교실로 향하는 학생들에게 손소독제와 마스크도 챙겨줬다.

이 학교 화학공업과 교사들은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친환경 재료로 직접 만든 손소독제를 학생 한명 한명에게 직접 나눠졌다.

학생들의 원활한 수업을 위해 교실 교단 위에는 마이크가 설치돼 있었다. 교사가 마스크를 착용하고 수업에 임할 경우 발음 전달 등의 문제가 생길 것을 우려해 42개 교실 전체에 마이크를 설치했다.

 

 

 

 

 

 

 

삼일공업고등학교 건물 뒤 편에 마련된 임시 학생보호 시설 . 이윤희기자© 뉴스1

 

 


급식실 내부 모습에서도 교직원들이 흘린 땀이 느껴졌다.

급식실 테이블에는 PVC 골판지로 된 칸막이가 설치돼 있었고, 급식실로 이동하는 복도에는 학생들의 거리두기를 유지하기 위해 통행선이 만들어져 있었다.

이 또한 이 학교 전체 교직원이 며칠에 걸쳐 만든 것이었다. 모두 교사들이 착안해 제작한 것으로, 현재 타 학교에서 벤치마킹을 할 정도로 호응이 대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물인터넷과 2학년생 A군은 “학교 모습이 평소와 달랐지만, 오랜만에 친구들과 선생님들을 보니 기분이 너무 좋았다”면서 “무엇보다 맛있는 점심 급식을 먹을 수 있어 너무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 교장은 “전체 교직원이 매일 같이 고민하고 연구한 덕분에 학생들이 별무리 없이 정상등교를 마칠 수 있게 됐다”면서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만전을 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