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04 12:42 (토)
'4390일 만에 선발승' LG 정찬헌, 동료들에게 피자 20판 돌렸다
상태바
'4390일 만에 선발승' LG 정찬헌, 동료들에게 피자 20판 돌렸다
  • 경기포커스
  • 승인 2020.06.02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정찬헌. 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경기포커스신문]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4390일 만에 선발승을 따낸 LG 트윈스 우완투수 정찬헌(31)이 선수단에 피자를 돌렸다.

LG 관계자는 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전을 앞두고 "오랜만에 선발승을 따낸 정찬헌이 동료들의 도움과 축하에 고마움을 전하기 위해 피자 20판을 돌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정찬헌 부인이 꼭 피자를 한 턱 내라고 이야기 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2008년 데뷔 후 줄곧 불펜투수로 나선 정찬헌은 지난해 허리 수술의 후유증을 고려, 올 시즌 선발로 전환했다.

시즌 두 번째 경기였던 지난 5월16일 키움전에서 6이닝 3실점으로 가능성을 보이더니 5월27일 한화전 때 또 한 번 6이닝 3실점으로 호투, 12년이자 4390일 만에 선발 승리를 수확했다.

선발 등판 포함 올 시즌 3경기에 출전, 1승1패 평균자책점 5.06을 마크 중인 정찬헌은 신인투수 이민호(19)와 함께 5선발 자리를 나눠 등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