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05 19:47 (수)
檢, '방역방해·56억 횡령 혐의' 신천지 이만희 구속영장(종합)
상태바
檢, '방역방해·56억 횡령 혐의' 신천지 이만희 구속영장(종합)
  • 경기포커스
  • 승인 2020.07.28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 /뉴스1 DB


[경기포커스신문]  (수원=뉴스1) 최대호 기자 = 검찰이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활동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이만희 총회장(89)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수원지검 형사6부(박승대 부장검사)는 28일 감염병예방법 위반,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특경법 위반(횡령), 업무방해 등 혐의로 이 총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 총회장은 신천지 대구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던 때인 지난 2월 방역당국에 교인명단과 시설현황을 누락하거나 허위로 제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신천지 자금 약 56억원을 횡령하고, 공공시설에 무단으로 진입해 만국회의 행사를 수차례 강행한 혐의도 받았다.

검찰은 지난 17일과 23일 2차례에 걸처 이 총회장을 소환해 조사한 바 있다.

이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앞서 이 총회장을 포함한 신천지는 코로나19가 신천지 신도에 의해 확산되자 지방자치단체와 전국 신천지피해자연대(전피연) 등 시민단체로부터 여러 차례 고발당했다.

대검찰청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배임) 혐의 등으로 고발된 이 총회장 사건을 수원지검에 배당했다.

수원지검은 지난 5월22일 수사인력 100여명을 동원해 과천 총회본부와 가평 평화의 궁전, 부산과 광주, 대전의 신천지 관련 시설 여러 곳을 동시 압수수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