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9 21:32 (목)
삼성전자, 아이들 안심귀가 ‘지켜줄게’ 키링 전달
상태바
삼성전자, 아이들 안심귀가 ‘지켜줄게’ 키링 전달
  • 경기포커스
  • 승인 2020.09.23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 임직원 가족이 완성된 '지켜줄게'키링을 들고 있다.(삼성측 제공) © News1


[경기포커스신문]  (용인=뉴스1) 김평석 기자 = 삼성전자가 지역사회 어린이들의 안전한 귀가를 위해 경기 용인시 아동들을 대상으로 교통안전물품을 전달했다.

삼성전자는 코로나로 인해 늦은 시간까지 지역아동센터에 머무는 아이들이 늘어났다는 소식에 아이들의 안전한 귀갓길을 위해 교통안전물품 전달을 기획했다.

전달된 물품은 야광 비즈와 빛 반사 스티커를 부착한 키링이다. 키링을 아이들 가방에 부착하면 시야 확보가 어려운 저녁 시간 아동들이 눈에 쉽게 띄어 교통사고 가능성을 줄일 수 있다.

삼성전자 임직원 및 가족 924명은 비대면 봉사활동으로 각자 집에서 안전 키링을 1256개를 제작했다. 키링 제작 키트 등 구입 비용은 임직원 기부금으로 마련했다.

제작된 물품은 NGO단체인 ‘따뜻한하루’가 최종 검수했으며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기부한 도서 172권과 함께 용인시 각 지역아동센터로 보내졌다.

이번 봉사에 참여한 삼성전자 파운드리(Foundry)사업부 김정희 프로는 “코로나19로 외부활동이 어려운 와중에 아이들을 위한 봉사 프로그램이 있어 가족과 함께 참여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 아이들을 위한 봉사활동을 이어갔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삼성전자는 코로나19로 임직원 봉사활동이 중단된 상황이지만 지역사회 기여를 희망하는 임직원들을 중심으로 비대면·재택 봉사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이라는 사회공헌 비전 아래 청소년 교육사업과 지역사회 복지 지원 사업을 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