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9 21:32 (목)
우원식· 이재명· “통신3사 코로나 영업이익 급증…‘착한 통신비’ 동참해야”
상태바
우원식· 이재명· “통신3사 코로나 영업이익 급증…‘착한 통신비’ 동참해야”
  • 경기포커스
  • 승인 2020.09.23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3일 “통신비 지원으로 주목 받고 있는 통신사업자들은 단기간의 경제수익 극대화를 노릴지, 기업가치를 제고하고 이윤까지 추구하는 ‘공유가치 창출 형’ 장기적 경영전략을 추구할지 선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3일 “통신비 지원으로 주목 받고 있는 통신사업자들은 단기간의 경제수익 극대화를 노릴지, 기업가치를 제고하고 이윤까지 추구하는 ‘공유가치 창출 형’ 장기적 경영전략을 추구할지 선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우원식 의원님께서 ‘착한 통신비’ 정책을 통해 통신사의 사회적책임을 강조하신 것도 같은 맥락이라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주문했다.

그는 “위기는 언제나 기회를 동반한다. 코로나 위기 속에 놓여 있는 기업들에게도 분명 숨겨진 기회가 있다. 그것을 발견하느냐 못하느냐에 따라 기업의 포스트코로나운명은 달라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업의 존재이유는 이윤추구와 함께 사회적 기여에 있으니 통신비 지원을 계기로 선한 영향력을 행사해 달라는 당부의 뜻임과 동시에 나아가 공유가치창출을 통한 K-비즈니스 전략을 개발하자는 취지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코로나로 인한 문제를 해결하는 K-비즈니스 모델을 만드는 기업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것”이라며 “K-방역이 세계의 찬사를 받았듯 K-비즈니스 모델로 세계시장에 새로운 길을 제시할지도 모를 일”이라고 언급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2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통신3사, ‘착한 통신비’로 코로나 부담 경감 동참하자”고 촉구했다./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어 “우 의원님의 요청처럼 통신사들이 코로나 위기 극복에 함께하며 기업가치를 높일 수 있는 현명한 경영전략을 선보여주시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통신3사, ‘착한 통신비’로 코로나 부담 경감 동참하자”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번 전 국민 통신비 지급 논란에서 빠진 대목이 있다. 바로 통신 3사의 이윤과 사회적 기여”라며 “정부의 통신비 지원금 4000억은 고스란히 통신사의 수고 없는 매출과 영업이익이 된다. 지원 대상자의 통신비 연체에 따른 통신사 손실을 메워주는 기능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해 통신사가 전기사업법 등 기준에 따라 저소득층 624만명에 8247억을 감면해줬는데 정부지원금이 통신사의 감면 금액을 줄여줄 수도 있음을 국회 예산정책처가 지적하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통신3사는 이 논란의 당사자면서도 사회적 기여에 대한 아무런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다”며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과정에서 통신 데이터 사용이 급격히 늘어났고, 덩달아 통신3사의 이익도 늘어나고 있다. 코로나가 가장 극심했던 올 2분기 국내 통신3사의 영업이익은 SK텔레콤이 전년 동기 대비 11.4%, KT가 18.6%, LG유플러스가 59.2%로 대폭 늘어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갈수록 5G 고가요금제 사용자 증가, 온라인 콘텐츠, 게임, 화상회의 등 데이터 활용 수단이 급증하면서 향후 수익도 더욱 증대될 것”이라며 “이번 정부의 통신비 지원을 계기로 통신3사가 ‘착한 임대인’ 캠페인과 같은 ‘착한 통신비’ 정책을 시행함으로써 사회적 기여에 동참해주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