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0 01:20 (화)
고령 확진자 급증 8월 경기도 코로나19 치명률 1.98%…1~7월과 비슷
상태바
고령 확진자 급증 8월 경기도 코로나19 치명률 1.98%…1~7월과 비슷
  • 경기포커스
  • 승인 2020.10.12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은 12일 오후 경기도청에서 정례 기자회견을 갖고, 수도권 유행이 확산되고 고령 확진자가 급증한 8월 경기도 코로나19 사망률(치명률)이 1.98%로, 1~7월 2.05%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경기도 제공)© 뉴스1


[경기포커스신문]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수도권 유행이 확산되고 고령 확진자가 급증한 8월 경기도 코로나19 사망률(치명률)이 1.98%로, 1~7월 2.05%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은 12일 오후 정례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 코로나19 사망자료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임 단장에 따르면 1월에서 7월 동안 경기도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1559명이며 이 가운데 32명이 사망해 2.05%의 치명률을 기록했다.

8월 한 달 동안에는 1771명이 확진되고 그 중 35명이 사망해 치명률이 1.98%였다.

이에 대해 임 단장은 “어려운 여건을 잘 견뎌낸 다행스런 결과”라며 “1월에서 7월까지 발생한 확진자 중 70세 이상 비율이 9.49%였는데 반해, 8월 확진자 중 70세 이상 비율이 14.74% 였던 사실을 고려하면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중앙과 지방정부, 민간과 공공 의료기관이 협력해 이뤄낸 성과”라며 “도는 앞으로도 보건소 및 의료기관들과의 유기적인 네트워킹을 유지하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전체적으로는 지난 1월 26일부터 8월 31일까지 약 7개월 간 경기도에서는 총 333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10월 11일 0시 기준 67명이 사망해 단순 치명률은 2.01%다.

사망자 평균 연령은 78.7세다. 연령대별로는 30대 1명, 50대 2명, 60대 5명, 70대 26명, 80대 33명이며, 최고령 사망자는 98세였다.

단순 계산 치명률은 60대가 0.9%, 70대가 9.4%, 80대 이상이 25.0%였다.

사망자는 대체로 지역사회 집단감염과 의료기관 집단감염으로 나눌 수 있었으며 고령 및 기저질환과도 관련이 많았다.

지역사회에서는 교회 유행 관련이 20건으로 가장 많았고 방문판매사건 관련된 사망도 4건이었다.

급성기 종합병원에서 발생한 유행 관련 사망은 11건이었다.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 관련 사망은 해당 기간 14건 발생했다.

한편, 정부가 13일부터 대중교통, 의료기관, 집회 등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한 달간의 계도기간을 두기로 한 가운데 경기도 역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따른 계도기간을 다음달 12일까지 한 달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마스크 미착용자에 대한 과태료는 다음달 13일부터 부과된다.

앞서 도는 지난 8월 18일 도내 전 지역 거주자와 방문자를 대상으로 실내와 다중이 집합한 실외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을 발동하면서 계도 기간을 거쳐 이달 13일부터 과태료를 부과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