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6 18:14 (월)
이만희 재판 '방청 경쟁' 3명 부상…법원, '선착순→문자응모' 변경
상태바
이만희 재판 '방청 경쟁' 3명 부상…법원, '선착순→문자응모' 변경
  • 경기포커스
  • 승인 2020.10.15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법원종합청사. 2019.5.24/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경기포커스신문]  (수원=뉴스1) 최대호 기자 =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 재판 방청권 확보 경쟁 과정에서 부상자가 발생하자 법원이 방청권 교부 방식을 변경했다.

수원지법은 오는 19일 예정된 이 총회장 사건 3차 공판기일부터 방청 신청방식을 기존 선착순 교부에서 모바일 응모 방식에 의한 추첨 교부로 변경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전날 이 사건 2차 공판 방청권을 받으려는 신천지 신도와 신천지피해자연대 회원 간 경쟁이 격화되면서 일부 물리적 충돌이 발생한데 따른 조치다.

실제 2차 공판 방청권 교부 시각인 지난 14일 오전 8시30분쯤 법원 측이 정문을 열자 수많은 대기자들이 청사까지 전력질주했고, 이 과정에 서로 밀치는 등 충돌이 발생했다. 결국 3명이 넘어져 다쳤고 구급차가 출동하는 소동을 빚었다. 경찰은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법원 관계자는 "3차 공판부터 일정 시간대 모바일 문자메시지로 방청권 신청을 받아 추첨한 뒤 개별 문자메시지로 당사자에게 당첨 여부를 통보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감염 위험과 공정한 배부 방법을 고민해 결정한 것"이라며 "자세한 절차 등은 추후 수원지방법원 홈페이지에 공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총회장은 정부의 방역 활동을 방해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