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6 17:02 (목)
“용인 최고액 체납자는 지에스건설(주)”
상태바
“용인 최고액 체납자는 지에스건설(주)”
  • 신영철 기자
  • 승인 2020.11.18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고액·상습 체납자 166명 홈피 명단 공개
41건, 167억원 지방세 체납... 신규 1위는 용인역삼개발구역도시개발사업조합
별도로 가택수색, 압류재산 공매, 번호판 상시 영치, 출국금지 등 강력한 체납처분 계획

용인시는 18일 신규 1,000만원 이상 고액‧상습체납자 166명의 명단을 홈페이지와 시보에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고액‧상습체납자는 법인이 52곳(55억), 개인은 114명(46억)으로 이들이 체납한 세금 총액은 101억 원이다.

징수과 직원들이 체납징수를 다짐하며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징수과 직원들이 체납징수를 다짐하며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공개대상자 중 최고액 체납자는 지에스건설(주)로 41건, 167억원의 지방세를 체납한 것으로 밝혀졌다.

신규 공개자 가운데 2억원을 체납한 성남시 분당구 우모씨와 22억원을 체납한 용인역삼개발구역도시개발사업조합이 개인과 법인부문에서 가장 많은 지방세를 체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명단공개 대상은 체납 발생일로부터 1년이 지나고 체납된 지방세가 1000만원 이상인 체납자다. 시는 지난 3월부터 6개월 동안 체납액 납부와 소명 기회를 주었으나 이를 해소하지 않아 경기도지방세심의위원회를 거쳐 이날 명단을 공개했다. 

공개항목은 체납자의 성명(법인명), 나이, 주소, 체납세목, 체납액 등이다.

시는 이들에 대해 이번 명단공개와는 별도로 가택수색이나 압류재산 공매, 번호판 상시 영치, 출국금지 등 강력한 체납처분을 병행해 체납액을 징수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성실하게 세금을 납부하는 다수의 시민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고액·상습 체납자를 끝까지 징수해 조세정의를 실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