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28억원 들여 아파트 67곳 시설 개선
상태바
성남시 28억원 들여 아파트 67곳 시설 개선
  • 이철
  • 승인 2019.05.16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지 내 주차장·도로·하수도·물탱크 보수 등
▲ 지난해 단지 내 낡은 도로 보수한 정자동 상록마을 라이프아파트.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올해 67곳 아파트 단지에 28억원의 공동주택 보조금을 지원해 주거환경을 개선한다고 5월 16일 밝혔다 .

보조금은 단지 내 낡은 공동 시설물 96건을 보수하거나 교체하는 데 쓰인다.

시는 지난해 10월 공동주택 보조금을 지원 신청한 68곳 아파트 단지의 103건에 대해 서류 검토, 공동시설물 현장 조사, 공동주택지원 심사위원회 심의(5.10)를 거쳐 지원 대상을 결정했다.

태평동 태평아파트 등 12곳 단지는 지상 주차장과 도로 보수를, 분당동 장안타운건영2차아파트 등 13곳 단지는 하수도 준설·보수 작업을 한다.

성남동 현대아파트 등 6곳 단지는 옥상 출입문에 자동 개폐 장치를 설치하고, 하대원동 아튼빌아파트 등 5곳 단지는 물탱크를 보수한다.

분당구 야탑동 목련마을 한신아파트 등 2곳 단지는 녹물이 나오는 노후 급수관을 교체한다.

단대동 낙원아파트 등 32곳 단지는 경비실에 냉·난방기를 설치한다.

성남시는 지난해 28억원의 보조금을 정자동 상록마을 라이프아파트 등 54곳 공동주택에 지원해 도로, 주차장 보수 등 79건의 낡은 시설물을 개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